해킹학원
100%무료교육 국비지원 해킹학원 지역 별 소개
근대 오타쿠를 낳은 비디오와 애니메이션 잡지들

근대 오타쿠를 낳은 비디오와 애니메이션 잡지들

소수의 원오타쿠 시대를 거쳐 근대 오타쿠로 진화할수 있었던 것은 애니메이션 잡지의 창간과 비디오 테크의
보급때문이였습니다.(일본 최초의 월간 애니메이션 잡지[아니메쥬]1978년 5월26일 창간)
잡지의 이름인 애니메쥬는 영어 애니메이션(Animation)과 이미지(Image)를 합성시킨 '애니메즈'의 끝음인 '즈'를
프랑스어투로 살짝 바꿔서 발음한 것이었습니다.


아니메쥬(1978년 9월호)입니다. 9월이전의 책표지는 도저히 구할수 없었습니다.
100만년 지구의 여행 반다북의 주인공들이 잡지 표지를 장식하고 있군요!
그밖에 은하철도999,장화신은 고양이,보물섬등을 다루고 있네요.

야마토붐&건담붐->애니메이션붐->애니메이션잡지붐
그당시 TV에 방송된 작품의 명장면을 몇십장의 사진을 가지고 재현해 주는 애니메이션잡지들의 역할은 실로 대단한
것이였습니다.지금은 개인이 블로그나 카페를 통해서 자신만의 비평과 소개를 하는데...격세지감이 느꺼지네요.
1970년대 후반의 야마토붐,건담붐은 애니메이션붐으로 이어졌고,애니메이션 붐은 또 다시 애니메이션 잡지붐으로 이어집니다.

획기적인 소니사의 비디오 데크(베타 비디오 텍 SL-J9)
1980년 소니사의 SL-J9(일명 J9)란 비디오 테크가 발매되었는데,이 데크는 화면을 한 프레임씩 봐도 전혀 흔들림
이 없는 획기적인 것이였습니다.지금은 당연한 비디오 데크의 기능이지만...J9는 슬로우모션,커트영상,3배속재생
애프터 레코딩등 다향한 여러가지들이 가능했습니다.
이 비디오 데크 덕분에 오타쿠들은 드디어 근대 오타쿠로서 작품을 보는 법을 확실하게 확보할수 있게되어죠!

이것이 바로 소니사의 SL-J9입니다.(일본경매대행사이트에서 어렵게 찾았습니다)

그당시 일본의 비디오 데크 보급률이 5%이하라고 하는데...오타쿠들은 먹는 것까지 아끼면 J9를 구입했고,J9를
가지고 있는것 자체가 훌룡한 오타쿠의 조건이였던 것입니다.아마도 먹지 않아도 배불렸을 것입니다.
소니의 J9 이전에도 1975년말 미국에서 발매한 비디오 데크가 있었지만...초기 비디오 데크의 기능은 만족할만한
수준은 아니였던것 같습니다.그저 녹화정도만 하는수준 이였죠.

어렵게 생활비를 줄이면서 비디오 데크를 구입한 1세대 오타쿠들의 시련은 그것이 끝이 아니였습니다.1980년대 초반 비디오
테이프의 가격이 엄청나게 비쌌기때문입니다. 1시간 녹화테이프인 K-60의 가격이 무려 8천엔이였다고 합니다.
지금 현재의 엔화가 100엔에 1,500원(몇일전에는 1,600원대를 돌파했습니다)지금 가격으로도 12만원인데,30년전의 8천엔이란
가격은  꽤 부담되는 가격이였을것입니다.

그런 비디오테이프 가격부담때문에 1세대 오타쿠들은 언젠가는 지워야할 운명의 작품들이기 때문에 한번 녹화한 작품을 열심히 수십번을 보기도 합니다.최후까지 보고,또 보고 그리하여 모든 장면을 통째로 외우게 되는 것이였던 것입니다.이런한 열약한 여건속에서 오타쿠들은 높은 집중력을 발휘했고,대사나 스토리뿐만 아니라,움직이는 타이팅까지도 포착하게 만드는 기반이 되었던 것입니다.

이런발전을 통해 애니메이션을 읽을수 있는 강적들이 출현하기 시작하는데...그들은 이제까지 누구도 그린적이 없는 자기만의 영상을 그리고 싶다는 욕망으로 새로운 기법의 개발과 함계 차세대의 크리에이터가 탄생하는 것입니다.비디오 테크나 애니메이션 잡지가 없던 시절,스탭 크레딧을 공책에 옮겨 공부하고 연구했던 원오타쿠들은 애니메이션잡지나 비디오 테크를 통해 근대 오타쿠로 성장하였고,그리하여 80년대 중반에는 마침내 애니메이션이 전성기를 맞았던 것입니다.

감사합니다.다음편에 계속됩니다.

그럼 또 오겠습니다.

참고자료-오카다 토시오의 오타쿠

  Comments,   0  Trackbacks
  • 그렇지요 이녀석들이 정말 1세대 오타쿠 들이죠
    자신들이 생각 한걸 그냥 표현하고 싶었던 오타쿠들..
    과시용이 아닌 자기 생각만을 생각 하며 실현 하려 했던..
    저를 포함해서 많은 오타쿠 들이 썩어 버렸죠...ㅜ.ㅡ;
    • 저도 오타쿠를 동경하는 한 사람이지만...
      현재의 자신들을 오타쿠라 칭하는 사람중에...
      진정한 오타쿠는 얼마나 되겠습니까 ㅜ.ㅡ
      욕먹어도 싸죠 ㅋ
  • 아니메쥬의 역사도 상당히 오래되었군요..;;
  • 룬나이츠
    오타쿠 역시 대단한 그들입니다.
  • 아무리
    오픈캐스트에 링크하겠습니다 :)
  • 엔비
    진정한 오타쿠 어쩌고 하지만 뭐 이런것도 나쁘진 않지 않지 않음?
  • '아니메쥬' 이전에 일본 오덕들의 기원전을 장식한 잡지로 월간 'OUT'이라고도 있었어요.. ^^
    물론 단명해 버려서 아쉬웠지만.. ㅜ.ㅡ


    아, 그리고 아니메쥬 창간호는 요거였죠.. ^^
    http://blog.naver.com/k2zeby/10029421049
    • 아쉽게도 단명 했군요 ㅜ.ㅡ
      우리나라 월간 우뢰매가 생각 나네요 흑 ㅜ.ㅡ

      헐 이제보니 캅셀님 송락현님이시군요+_+
      댓글까지 달아주시고,영광입니다.

      저 창간호 표지좀 옴겨와도 될까요?
      그리고 포스팅 옴겨오는것 아직 허락을 안해주셔서...
  • 짧게 말할께요!
    대박...
  • 원세대에 살지 않은 저로썬 그저 대단하군요.
    본래의 오타쿠란 무엇인지을 잘알게 되었습니다.
    • 일본에서도 몇몇 안좋은 사건으로 오타쿠들에 대한 인식이 안좋아졌어요.극히 일부 사람들 때문에;; 그리고 우리나라로 넘어오면서 오덕이 되어버린..
  • 일본에 가서 오타쿠라고 했다가는 정말 진심으로 기분나쁜 취급당해요...
    그만큼 오타쿠에 대한 일본사람의 인식은 안좋아요.
    일본 친구와 이야기하던 중 오타쿠에 대한 소재가 살짝 나왔는데
    "오타쿠는 보기만해도 냄새가 나는것 같다"라고 하더군요.
    뭐...그 친구의 견해가 전부의 견해는 아니겠지만.....
    일반일본인들이 오타쿠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대충 알만할 것 같더라구요~
    • 그렇죠^^; 개인적인 차이가 있겠지만,일본 현지에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오타쿠를 싫어하죠. 그것이 현시대의 오타쿠들의 현실이죠. 오타쿠들의 안좋은면을 보면 일반적으로 도저히 이해가 안갈수도 있습니다.그러나 좋은면도 있다는것을 저는 알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일부 사람들 때문에 모든 사람들이 그렇다는 오해와 편견은 꼭 오타쿠 문화가 아니여도 문제가 많은것 같습니다.
  • 오타쿠라... 민감한 소재네요. 지난주에 대학교 과제로 사회문제에 관한 글 쓰기 원고지20장이 있었는데 주제를 '일본 애니메이션에 대한 한국인의 왜곡된 시선과 오타쿠에 대한 오해' 라고 했답니다ㅋㅋ 그런데 쓰다보니 결국 감정적으로 치닫더군요
    • 네 분명히 나쁜면도 있지만,반대로 좋은면도 있는데...
      일부 사람들때문에 극악의 편견이 쌓여버린...
      그래서 더욱 더 쉬쉬하고,음지로 숨어드는것 같습니다.
  • 저 기계는... 처음보지만

    비디오 녹화로 보던 레전드는 익히 많이 들었기에...

    그나저나 대단하군요.
    저런 고대의 기기가 아직도 존재하다니요 ㅎ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