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의 자작 피규어만들기-소녀시대 서현 피규어 3편
직장인의 자작 피규어만들기-소녀시대 서현 피규어 3편

오랜만에 돌아온 직장인님의 자작 피규어 만들기 시간입니다.
자작 피규어 만들기 연재는 일상 생활속의 파편들 블로그 직장인님의 작품입니다.
원본을 회손하지않고,직장님의 제작기를 생동감있게 전하기 위해서 원본 그대로 연재 합니다.


소녀시대 서현 자작 피규어 3번째 작업기

보통은 주말에 작업기를 올리는데 이번에는 작업이 좀 늘어져서 오늘 올리게 되네요.
일단 작업한 것은 다리 부분입니다.머리나 몸체도 약간 수정이 되었는데,별로 표시는 안나는군요.


화면상으로 보시는 것처럼 아직은 비례와 볼륨에 신경쓰면서 디테일은 건너뛰고 있습니다.
자립조차 할수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사진도 졸업 앨범을 받쳐놓고 찍었습니다. ^^;


다리가 얇아 보이는 느낌이 있는데.. 조금은 더 볼륨을 키울 생각이기도 하고,실제로도
모델이 된 소녀시대 대부분의 맴버들이 다리가 너무 가늘더군요.


구두는 한창 작업 중인데 역시 윤곽 잡기에 힘쓰고 있습니다.
화보에 나온 사진은 정면 밖에 없어서 같은 모델의 측면과 후면 사진을 얻으려 하는데 쉽지 않군요.


사진을 찍는 각도도 중요한 것이, 약간 로랭글에서 찍으니 사람과 마찬가지로
어는 정도 비례가 맞아 보입니다.


약간 위에서 찍어보았는데 아직 상반신의 디테일은 전혀 되지 않은 상태라서 초라하네요.


사실 2차원의 평면 사진에서 3차원으로 뽑아내는 것은 상당한 애로 사항이 있습니다.
정면도와 측면도, 평면도, 투시도 등 다양한 각도에서 자료 화면이 있다면 문제가 없겠습니다만
이런 피규어를 작업할 경우 한 각도에서 찍은 사진을 기준으로 작업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나마 얼굴은 여러 각도에서 찍은 사진을 참고로 하는 경우가 많은데 몸체 부분은 사실
의상이 달라지면 별 의미가 없기에 인체의 기본적인 포즈에 대해 관찰을 많이 해서
극복하는 수 밖엔 없습니다.

특히 현재 작업 중인 포즈는 정면에서 보면 멋있는 포즈지만 옆에서 볼 때는
까딱 잘못하면 상당히 어색한 포즈 - 약간 구부정하거나 비정상적으로 엉거주춤한 자세가
나오기 십상이라 고민을 많이 하게 되죠. 이렇게 사진을 여러 각도에서 찍어서 어색함을
찾아내는 것도 중요한 작업 중의 하나입니다.


앞모습만 보면 꽤 작업된 듯 싶지만 뒷모습을 보면 아직 멀었구나 하는 느낌이 확실하죠.
특히 무릎 뒤의 부분은 마눌님도 지적한 부분인데 잘 만들면 은근히 페티쉬(..)적인
포인트가 될 수 있고 사실감을 확 올릴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아직은 디테일 작업에 들어가지 않았고 신경써서 작업할 부위이기도 하지요(...)
사실 이런 작업 중의 모습을 올리는 것은 저보다 늦게 피규어 자작을 시작하신 분들을
위한 겁니다. 피규어 자작을 다루는 사이트나 블로그가 없진 않지만 대부분 완성된
모습을 중점적으로 다루다 보니 중간 과정에 대한 정보는 얻기가 참 힘들지요.
나중에 말끔하게 디테일 작업된 결과물도 이런 중간 과정을 거쳐 작업되었다는 것을 보게되면
직접 작업할 때 많은 도움이 됩니다. (적어도 저는 그랬습니다. ^^)


사실 아직도 원피스의 치마 부분은 작업한 것이 아닙니다.
첫사진을 자세히 보시면 금방 알 수 있는 부분이죠. 아직 작업하지 않은 이유는 다리 사이의
접합 부분을 어떻게 처리할 지 고민 중이기 때문입니다.
한번 막아 버리면 추가적인 디테일 작업도, 추후 도색 시에도 매우 어려울 수 밖에 없는데
파팅을 하자니 옷의 주름이나 후처리에 곤란을 겪을 것 같고.. 암튼 좀 더 고민해야겠습니다.

그리고 이전에 작업했던 피규어들은 옷의 탈부착이 가능한 경우가 많았습니다만
이번 작업은 실제 인물을 대상으로, 더구나 실사에 가까운 형태로 작업하기 때문에
모두 붙박이 형태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사실은 속옷 표현조차도 어느 수준에서
디테일을 결정해야 하는지 난감하기도 합니다. 차라리 핫팬츠가 편한데... 하는 생각도 드네요.


출처-일상 생활 속의 파편들 블로그(http://kimdh08.egloos.com/)
*피규어만들기 문의는 위에 블로그 직장인님에게 하시면 도움을 주실겁니다.

감사합니다.
그럼 또 오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